먹튀없는 로투스홀짝 안전놀이터

먹튀없는 로투스홀짝 안전놀이터

먹튀없는 로투스홀짝 안전놀이터

먹튀없는 로투스홀짝 안전놀이터 바로가기

중입니다.어요~ 비타민씨 한수저가 얼만 먹튀없는 로투스홀짝 안전놀이터 큼의 함량돼있는지 모르겠지만, 안드시는것보다 지금처럼 드시는게 좋요, 나중에 심리적으로 여유생기시면, 수용성비타민들은 소변으로 금방빠져나가서 한번에 고함량으로 드시는것보다 2~3회 눠서 드시는먹튀없는 로투스홀짝 안전놀이터 게 좋습니다. 첨부터 완벽히하지마시고 천천히 습관바꾸시면 됩니당난 평소 양수도 많았고 36주부터 막달 분비물도 늘고, 37주에 들어서니 배도 쳐지고 해서 초산이지만 38주에 낳을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아니나다를까 38주0일. 꿀맛같은 낮잠을 자고 일어나는데 배가 딱딱해져있고 소변이 마려웠지만 택배를 저 가지러 현관을 갔다. 그 때 갑자기 따뜻한 물이 왈칵 나왔다. 하고 있던 라먹튀없는 로투스홀짝 안전놀이터이너가 흠뻑 젖어버렸다. 평소 요실금하나 없던 라 양수임을 알 수 있었다. 중형 생리대를 하고 병원에 전화하니 양수같다며 오라고한다. 너무 당황한지라 손이 덜덜덜 떨지만 급히 머리를 감았다. 그 사이 생리대도 다 젖어버린다. 새는건가 싶었는데 아니. 계속 물이 나왔다. 마침 친정엄마가 에 오시던 길이라 급히 차를 타고 병원에 갔다. 1층에 내려 혼자 엘베를 타고 가려는데 새 생리대도 이미 다 젖었고 왈칵 물 와 다리로 흘러내렸다. 긴 원피스라 다행이었지 당황의 연속. 5층 분만실로 갔다. 옷을 다 벗으란다. 원피스로 갈아입고 한도 하지않았던 내진을 처음 해봤다. 따가울 줄 알고 긴장했다가 안심하려는데 “어이구..” 라는 간호사, 등이 뚫릴 것 마냥 손 셔넣더니 애기 머리가 아직 위에 있다며 1센치 열렸다고 한다. 근데 태변을 누어서 양수가 약간 초록빛이란다. …수술인가…. 태동검사. 애가 잘 안움직인다며 배를 흔들어댄다. 평소 가진통도 잘 못느꼈던 나, 진통이 생리처럼 우리~하게 온다. 아직 괜다. 여유롭게 친구들과 톡하며 무통을 맞을까 말까 고민스럽다고 연락한다. 지금보면 이 고민을 한 것이 참 웃기지도 않는. 담당쌤 퇴근 전이라 내진하시더니 태변을 눴지만 조금이라고 괜찮을 수 있으니 있어보고 내일 낳는걸로 해보잔다. 10시간 다려야 하는데 그동안 태변 먹을까봐 걱정이었다. 신랑과 웃으며 이야기나누다가

먹튀없는 로투스홀짝 안전놀이터

먹튀없는 로투스홀짝 안전놀이터 클릭

조금씩 강한 생리통을 느낀다. 그러다가 어..이건 제법 아픈데..?” 15분 13분 10분 6분 3분 간격이 줄어든다. 그리고는 1분씩 진통시작. 무통맞고싶어도 나중에 못맞다는 얘기에 사인했던 나, 못참고 무통을 달라 한다. 내진을 하니 2센치..아기 아직 위에… 오마갓. 더 참으란다. 이젠 일어도, 앉아도, 짐볼을 안고 있어도, 온갖 자세변형도 안 통하는 진통. 눈물, 땀범벅. 난 몰랐는데 진통이 세게오면 대장이 자극 는지 응가가 마렵다. 진통을 느끼며 응가도 하려니 가관이다. 와 아랫배를 쥐어 짜고 비트는 이 진통이 사람을 미치게한다. 벽2시가 넘으니 잠도 오지, 저녁7시부터 시작된 긴 진통시간에 몸이 지쳐 쓰러질 것 같다. 간호사를 부른다. 내진하니 이제 3치…. 더 참으란다. 지금하면 더 아플 때 효과못본다고. 아니야…. 이건 참을 수 있는게 아니야. 수술안되냐고 물었다. 지금요? 는 대답이 돌아온다. 기절할 것처럼 아파 침대를 부여잡고 있는데 무통시술을 한단다!! 침대에 누우라는데 누우면 몸이 펴서 그런지 진통이 더 심해 몸이 덜덜 떨리기 시작한다. 사시나무처럼 떨고 있으니 의사쌤 왈 “산모님, 정신차리세요. 산모님 직 과호흡올 때 아니에요. 과호흡하니까 몸에 경련이 오잖아요. 이러면 애기가 넘 힘들어요, 긴 호흡하세요” 그러곤 새우등세. 배불뚝이 배에 허벅지를 붙이고 눈은 배꼽을 보란다. 아니요 전 못하겠어요 이미 비몽사몽 정신이 나갔어요… 간호사가 다리를 힘껏 밀어올린다. 가까스로 시술. 잉? 바로 놔주시는거 아니에요? 안 놔주고 또 기다리래서 좌절하려는데 그냥 테스용 넉넉히 주신다며 놔주셨다. 그 순간 이 곳은 천국. 무통천국. 다리 저려도 괜찮아. 진통이 사라졌다. 그리고 밀려오던 잠 해 반기절하듯 잠을 잤다. 그때가 새벽 5시쯤. 7시가 되니 맞고 있었던 항생제에 촉진제가 들어간다. 담당의사쌤 출근시간 가오므로. 50프로 진행. 아무렇지않아. 너무 좋아. 근데 촉진제 맞으니 살짝 진통이 느껴진다. 다시 겁

먹튀없는 로투스홀짝 안전놀이터

먹튀없는 로투스홀짝 안전놀이터 즐기기

이 난다. 80프로가 되면 통을 끊으니까. 9시에 담당쌤이 내진을 하셨다. 거의 다 열렸단다. 갑자기 분만준비하라며 쌤은 어디론가 가신다. 간호사들 리를 벌리고 잡으란다. 응가를 하듯 힘을 주란다. 무통을 껐지만 그 느낌 그대로라 항문이 어딨는지 모르겠다. 그냥 주라니 다. 한번 힘줬는데 머리가 보인단다ㅋㅋㅋ 칭찬하며 시키는 스타일인가? 또 힘주니 잘한단다. 자기들은 준비할테니 배아프면 자 힘주래. 힘을 줬다. 그렇게 6번했나? 나오겠다며 의사쌤께 콜한다. 의사쌤이 오셨다. 그때가 9시5~10분쯤? 나 혼자 힘 는걸 보더니 낳잔다. 그리고 4번을 더 줬나? 아주 큰 응가가 나오는 것 같았다. 부끄러워서 “응가가 나오나봐요….”라고 했다. 랬더니 “아니에요, 아기머리 나왔어요” ㅋㅋㅋㅋ 네?ㅋㅋㅋ벌써요?ㅋㅋㅋ 그 순간 애기하나를 내 배 위에 툭!올린다. 뭐…..지 구야…..넌? 어디서 갑자기 나온거니?….아기가 막 울어댄다. 그 때 낯선 아기와 눈이 마주친다. 태명을 부르니 우는걸 그치고 쪽 눈을 뜬 채 날 본다. 잊을수 없는 첫 아이컨택. 아 낯설다. 누구세요..? 9시 43분. 후처치 중. 아기가 3000g인데 의사쌤이 출혈이 심하네.. 아기가 작아서 망정이지 더 컸으면 아작이 났겠다” ….. 양수가 터진게 잘된 꼴…. 긴 글 읽어주신 분 계실지 르겠지만 읽으셨다면 감사해요♡ 병실 와서도 하혈이 심해서 검사해보니 질벽 껍질이 다 벗겨져서 출혈이 계속 났다네요ㅜ 아기는 다 건강한데 나올 때 많이 힘들어서 그런지 두혈종이라고 머리에 피가 고여 말랑말랑한 상태라 더